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안녕하세요. 뉴스퍼블리카입니다.

홈 > 전체뉴스 > 전체뉴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8-08 10:21:12
제목 우체국 또 갑질...이번엔 노조탄압
첨부파일 jpg 20180807_102059759.jpg (230.08 Kb)
내용

우체국 또 갑질...이번엔 노조탄압

 

- 연가신청에 노조공문 요구...말다툼에 징계회부

-징계절차에 소명기회도 박탈.

- 성폭력은 불문경고,공문서위조는 견책,말다툼은 감봉...형평성 논란

 

 

집배노동자 과로자살로 시끄럽던 우체국이 이번엔 노조탄압으로 말썽이다.

 

우체국노조 간부인 최모 주무관은 지난 3일 감봉 1개월의 징계통보를 받았다. 노동조합 활동을 위해 연가 및 근로시간 면제 일정통보 과정에서 해당 총괄지원국 국장과 언쟁이 붙은 것이 화근이었다.

 

같은 날 경인지방우정청은 성폭력 특별법 위반으로 검찰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다른 대상자에게는 불문경고를 내렸다. 노조활동가에 대한 표적징계와 징계 사유에 대한 형평성 논란이 불거진 이유다.

 

세종시 인사혁신처 앞에서 부당징계에 항의하는 1인시위와 연좌농성을 펼치자 인사혁신처 직원이 방문해 의견청취 중이다.2018.8.7.©PUBLICA


최씨는 7일 세종시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1인시위와 연좌농성을 시작하고 전국우체국노동조합과 공공서비스노동조합총연맹은 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여는 등 반발이 거세다.

전국우체국노동조합 주정호 위원장은 헌법이 보장한 정당한 노조활동에 대해서 징계위를 열고 소명기회조차 주지도 않은 채 징계양정도 무시한 인사처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국우체국노조 간부에 대한 우정사업본부의 과잉 표적 징계에 반발하고 있다.2018.8.8.©PUBLICA


공공노총 이충재 위원장은 단순 말다툼에 감봉1개월을 내린 우정사업본부의 처사는 내부고발자에 대한 표적징계다면서 소수노조탄압과 노조활동을 무력화시키려는  갑질라고 폭로했다.

 

공공노총과 전국우체국노동조합은 우정사업본부의 감경 사유 제외가 될 수 없는 성폭력징계양정에 대해서 인사혁신처 및 감사원장에게 항의공문발송을 발송하고 부당징계가 철회될 때까지 청와대 앞 무기한 1인 시위를 펼칠 계획이다.

 

정수미 기자/icecream24h@gmail.com